여름은 마쯔리의 계절!!!!!

토요일... 쉬는 날이고 해서.. 마침 근처 아사가야에서 마쯔리한다길래 갔다왔다~
음력 7월 7일 경에 아사가야에선 매년 칠석축제(타나바타 마쯔리, 七夕祭り)가 열린다.

아사가야는 예전에 버리양과 일본놀러왔을때 묵었던 호텔이 있던 곳이라 가봤던 곳!!
바로 거기 상점가에서 마쯔리가 열리고 있었다


아사가야 칠석 마쯔리



처음으로 맞이해주는 인형(?) 정체는 모름;;


사람이 많아요




루피 뒷모습???





쵸파!!!!!!!!!!!





나도 해볼까 하다가;;; 





금붕어!!! 이것도 해볼까 하다가;; 금붕어 잡아서 뭐할려구 ㅜㅜ




더워서.. 빙수하나.. (かき氷)
울나라는 팥빙수이지만.. 여긴.. 그냥 얼음간데다가 시럽 찍 뿌려주면 끝;;
빙수는 한국이 갑이다;;

그래도 평소 저 빙수 300엔도 하는데 마쯔리에선 150엔!!
마쯔리라 비쌀 줄 알았지만 여긴 저렴함!!!


요거도 100엔.. 핸드폰 줄인데 걍 기념으로 두개샀다
하나는 예전 룸메줌~


그외 먹거리 등등..


일본은 이렇게 작은 축제들이 많은점이 좋다!
다음엔 불꽃놀이!!!!!!! 고고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나나쥬스
24일 두번째...
잊고 있겠지만 크리스마스 이브라능
-_-;

*
우에노에서 점심을 먹고 아사쿠사로 향했다.
우에노에서 아사쿠사는 긴자선을 타면 된다
가깝기 때문에 후딱 도착


역시나 관광지로 유명한 아사쿠사
입구부터 사진찍은 관광객으로 붐비고 있었다.
저 커다란 등(?)을 배경으로 인증샷은 나오면서 찍기루 하고..


와웅 상점가 구역으로 진입!


역시 관광객들이 많다~
중국인 서양인 동남아쪽 등등
대강 특색을 보면
한국인들은 같은 또래끼리 두세명씩 여행다니고
중국인은 단체로~
서양쪽은 가족끼리, 또는 또래끼리 다는게 대부분이었다.


입구에도 커다란 등이 있지만
상점가를 지나오면 또 있다


그리고 잠시 화장실 간다고 온 작은 쉼터


ㅋㅋ
비둘기(라쓰고 닭둘기라고 읽음)에게 모이를 주지 말란다
그런데 좀더 자세히 보면!


크크..
보이는가 말풍선안에
"비둘기가 알아서한다."
오.. 아사쿠사 비둘기는 포스가 있다능
아래 자세한 글도 보면 (띄어쓰기그대로 옮김)
"선의이긴하지반, 모(보)이를줌으로 인하여 본래의 생식 가능한 수 보다도
짐비눌기는 과잉번식을 하게됨니다. 그 결과, 생태계 에 악영향을 일으키고,
인간에게도 많은피해로 파급됩니다."

그래도 유명한 관광지인데 맞춤법좀 맞추지 큭;;
ㅁ이랑 ㅂ이 헷갈리는듯 ㅋㅋ


그리고 또 재미로 뽑은 오미쿠지
이곳은 엄청 컷는데 우리가 있던 곳은 다 "흉"만 있는 곳이라능;;
그래서 암만 섞어봤자 무조건 흉이다 -_-;


그래서 여기선 미련없이 달아두고 왔다 -ㅅ-;


향을 피우는 곳이 있는데 사람들은 이 향 연기를
몸에 뭍힌다(?)
울 나라에서는 제사때나 피는 향인데..


안쪽으로 끝에 있는 센쇼지로 들어왔다.
이곳은 뭔가 화려하다~


향 주위엔 역시나 많은 사람이 모여있다.
향이 넘 강해서 힘들던데 ㅋ


소원도 빌고.. 이리저리 구경..


곳곳에 오미쿠지가 있다.
100엔은 양심껏 넣고 ㅋㅋ


녹색의 공중전화가 아닌 회색의 공중전화!
카드 공중전화는 회색인듯


연기가 무럭무럭


입구 문 양쪽에는 커다란 짚신도 있고


요런 커다란 탑같은 성(?) 도 있고;;;


언제나 느낀거지만 일본은 신사가 다 도심에..
울나라는 다 산에 ~.~


...


기념품 가게도 구경하고


센소지 가는 길 양옆에도 가게들이 늘어진 길이 있다.


손잡고 걸어가요


기념품 천지~~
대부분 고양이.. 귀이개.. 핸드폰줄.. 열쇠고리 등이다


옛날 검과 총을 파는 곳도 있었다.
서양인 아저씨들 막 사던데 ㅋㅋ


아이돌 부채도 팔고 -ㅅ-;


우리나라 뻥튀기 같은 것..


붕어빵도 있다
근데 한개에 180엔.. 넘 비싸잖아!!!!!!!


도야지가 좋아요


음하하..;;


다시 입구로..
요기서 앞에서 사진찍는 아저씨한테 폴라로이드 부탁해서
사진도 찍구~


아사쿠사 역에서 나오면 이런 인력거가 쭉 늘어져 있다.
젊은 남자애들이 끌고.. 장사를 하는데 넘 비싸;;;;

*
실컷 아사쿠사 구경하고
아키하바라로 고고싱

* 우에노 -> 아사쿠사 - > 아키하바라 *

  • 우에노 -> 아사쿠사 : 도쿄메트로 긴자센, 160엔
  • 아사쿠사 -> 우에노 : 도쿄메트로 긴자센
  • 우에노 -> 아키하바라 : 도쿄메트로 히비야센, 160엔
    • 아사쿠사에서 아키하바라까지 가장 싼 방법은 같은 도쿄메트로를 이용해서 가는것이다.



코인로커~ 일본은 코인로커의 천국이라고도..
어느역이었는지 기억은 잘;
"집오리와 들오리의 코인로커" 영화가 생각났다.


넘 비싸다구!!!! 300엔!!!! 쿨럭;;;


아키하바라 역 도착!!!!


딱 나오자 마자 보이는 곳은 바로
요도바시 카메라~
울나라로 치면 용산 전자상가 건물..테크노마트 건물쯤..
건물안은 장사진이라.. 그냥 쑥 나왔다
(알고보니 요기 식당가에 오코노미야키 식당이 있다능;;;)


오타쿠들의 성지.. 아키하바라..
오타쿠들을 볼수 있을려나~~


알수없는 미소녀들이 역시나 도배되어 있구나;;


한 매장에 들어왔다..
코스프레용 옷들도 많이 판다;;
스즈미야 하루히 옷;
옆에 메이드복은 머냐 -_-;;;;


ㅎㅎ
이건 스타워즈 R2-D2..
요렇게 큰넘은 비싸구.. 난 작은걸로 하나 집어왔다 (누르면 불 들어온다능)


그리고 빼놓을수 없는 원피스!!
이것도 조그만걸로;;;


그닥 오타쿠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 양복입고 진지하게 미연시 dvd를 고르는 분들은 많이 보였다...


또 한 건물로 들어왔다..
엘레베이터 안에 도배되어있는 미소녀들 -ㅅ-;;
다행히 19세 인곳은 19세라고 적혀있어서 이상한 곳은
미리 방지 할수 있었다..


시디 살려고 들어간 가게
만화책도 엄청 많았다~ 만화책이 좋아요 -ㅅ-
시디는.. 내가 살려는 게 없어서 못샀다.
요기 알바생인지 주인인지.. 여튼 점원한테 물어봤는데
OST라고 했더니 못알아 듣고;; 사운드 트랙이라고 해야;;;

근데 요기 점원이;; 정말 오타쿠처럼 생겼었다능;;
안여돼였다;;;;


저녁은 또다시 모스버거
저번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모스버거 시켰었는데
이번에는 데리야끼 모스버거를 시켰다~
버거2개 콜라2개 포테이도1개 이렇게 시켰는데
계산서에는 숫자가 달라서 막 살펴보니 하나는 세트로 처리해 준거였다~
이럴때 카타카나를 공부한거에 뿌듯함을 느끼고 ㅋㅋ

사실..
아키하바라는 너무... 생각했던것 보다 미연시쪽이 대부분이었고..
내가 사려고 했던 것은 찾기가 힘들었다.
다행히 역으로 돌아가는 길쪽에 있던 가게에서
원하는 피규어 가게를 찾았지만 내가 살려던 데 없었다..
그래서 아키하바라에서는 사려던 것은 하나도 못하고 다른 조그마한 것들만 몇개 집어왔다~


*
아.. 이제
아키하바라를 뒤로하고..
다시 아사가야로 돌아왔다.


다음날은 디즈니씨를 오래있을 예정이라
이날 마지막으로 아사가야 시장을 다시 구경했다.
한국에 가져갈 것들도 살겸
아사가야역 남쪽출구로 나오면 바로 보이는 시장입구


일본은 시장이 문을 일찍 닫는다;;


100엔샵도 있고..


옷가게..


그리고 일본은 아이폰이 공짜폰이다 -ㅅ-;
일본에선 대부분은 3G를 정액으로 쓴다고 한다
무제한으로..
다들 그렇게 한다고..
우리나라는 언제쯤;;; 빨리 거품좀 빠져야 할텐데


도코모 모델로 에이타가 있길래 살짝 ㅋㅋ
영태 안녕~
참고로 에이타는 "집오리와 들오리의 코인로커" 에 나온다


그리고 스시~~
저녁에 가면 싸게 판다. 이것도 하나 사먹고


이렇게.. 드뎌 도쿄 시내여행은 끝이 났다 ㅜㅜ
다음날은 하루종일 디즈니씨~
흑흑.. 아쉬워


* 관련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나나쥬스
12월 19일 두번째...

호텔에 체크인 하기 전에 시간이 남아서
프론트에 짐을 맡겨두고 밥을 먹고 동네 구경 하기로 했다.

호텔에서 짐을 맡겨줄 때 번호표를 주는데
나중에 번호표주면서 짐 받으면 된다.
대화는 걍.. 짐 손으로 가리키면됨 -_-;;
바디 랭귀지가 짱이라능.. 음핫

호텔을 나와서 조금 걸어다가 발견한 식당이 런치 메뉴가 있는것 같아서
무작정 들어갔다.


그런데 나는 런치 메뉴 써놓은 저 화이트보드를 등지고 앉아서
그냥 메뉴판을 펼쳐서 막 고르고 있었는데..
버리양이 발견..
그리고 아주머니께서 A,B,C 셋트가 있다고 하신다..
그리고 나는 당당히 말했다!
" A set.... 후타츠...."
-_-;;
먼지도 모르고 그냥 시켜버림;;
그리고 A,B,C 중에 골라서 다양하게 먹을수 있는것을
그냥 무작정 A로 두개 시켜버렸다
당황해서 그랬음!!!! ㅋㅋ


음식이 나왔다~
일본 음식이라긴 보단 중국음식 깐풍기와 흡사하다~
국은 떡국 국물같은 것이 나왔고..
밥은 어찌나 많은지;;;
주위에 혼자서 드시는 아저씨들은 싹싹 비웠지만;
차마 다 먹을수가 없었다.. 미안했지만.. ㅎㅎ;
580엔


배도 채웠고..
호텔 주변 동네 구경 시작
깔끔한 동네이다. 도쿄 전지역이 그렇겠지만
정말 깨끗하고 조용하고.....
무엇보다 인상깊었던 것은 거리에 주차된 차가 없다는것!
일본은 집은 좁아도 차고는 꼭 만든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도로는 딱 일차선.. 좁다


자판기의 천국이라고도 하는 일본
이건 평범한 음료 자판기이지만.. 그래도 한컷~
그리고보니.. 자판기를 별로 안찍은것 같네;


옛날 식 집도 있고..


저 입니다 -_-;;
물론 내가 나왔으니 사진은 버리양이 찍은거~
버리양이 찍은 사진도 많다능 ㅎㅎ;


그리고 동네를 나와서 아사가야에 있는 시장 구경하러 왔다


시장인데 깔끔하다~
재래시장은 아니고 재래시장과 쇼핑몰 중간쯤이라 해야하나
식당도 많고, 마트도 있고, 커피숍도 있고, 책 대여점, 미용실등이 있고..
음식, 야채등을 많이 판다.
(재래시장안에 커피숍같은건 없으니..)
저녁에 오면 떨이로 싸게 팔아서 좋았다

*
이렇게 구경을 다하고 3시에 호텔로 가서 체크인을 했다.
짐을 풀고 좀 쉬다가 요코하마로 가기 위해 나왔다.
원래라면 좀 일찍 요코하마에 가서 요코하마 구경을 하려고 했지만
체크인 시간때문에 아사가야 주변 구경으로 대체 된 셈이다.

* 신주쿠에서 요코하마 가는 방법 *
  • 신주쿠 (新宿) -> 요코하마 (横浜) : JR 쇼우난 신주쿠 라인 쾌속 (JR湘南新宿ライン快速) : 31분, 540엔


요코하마에 도착.
요코하마에 와서 버리양 친구들과 만나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지하철을 타고 한두코스 더 이동했는데 정확히 어디였는지 잘 모르겠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와서 그런지 조명 장식들..
버리양 친구가 일본에서 사는데..
그 친구가 하는 스터디에서 이날 망년회를 한다고 했다.
스터디 멤버가 한국어를 배울려는 일본인과. 일본어를 배울려는 한국인의 모임이라
한국인 반, 일본인 반 그렇고.. 일본인들은 다 한국어를 할 줄 알았다.
우리는 일본인의 술자리 문화를 만끽(?) 하기 위해 초대 받아 참석하였다.


술자리 장소~ 일본스러운데를 기대했지만 ^^;
이곳은 바로


"한국의 식당"


일명 한류스타 라고 하시는 분들의 포스터와
신라면으로 도배되어 있었다.


이것은 한국의 소주와도 같은 일본의 무엇.. (기억이 -_-)
맛은 술 같지 않고 탄산 음료 맛
맛있었다~


의외로 욘사마는 없고.. 이병헌이..

이 모임에서 만난 일본분들~ 다들 한국어를 너무 잘하셨다.
한국인 여자친구 있으신 분
한국어 교사가 되고 싶어하시는 분
한국의 정치, 경제에 대해 나보다 훨씬 많은 걸 알고 계신 분
경상도 사투리를 배우고 싶어 하시길래.. 사투리 좀 써주고 왔다 ㅋㅋ


크리스마스구나~ 산타 할아버지~


지지미.. 김치찌개..
이 식당에서 먹은 순대는 그냥 시장에서 파는 그런 순대가 아닌
먼가 전문적인 순대였다.. 병천순대같이..
그리고 다른 안주들도 나쁘지 않았고~


한국의 식당에서 1차를 끝내고 2차 가는길..
"사랑방" 이 보인다.


그리고 한국식 중화요리~
"한국식" 이라고 붙이는 이유는 일본의 짜장면, 짬뽕과는 상당히 다르다고 한다.
그리고 한국간판이 많다 했더니.. 요동네가 한인타운이라고.. ㅎㅎ

2차로는 노래방을 간다고 했는데
우리는 다시 도쿄로 가야했기 때문에 2차에 참석하진 못했다
참고로 일본 노래방은 인당 가격을 받는다고 한다
그래서 한방에 많은 사람이 들어가면 노래를 많이 못부르므로 손해인셈;

그리고 일본인들은 모임이 끝나면 다들 동그랗게 모여서
박수를 한번 "짝" 치고 모임을 끝내는게 관례라고 한다~
그래도 우리도 같이 박수 짝~ 치고 헤어졌다~

돌아오는 길에 일본분이 신주쿠역의 우리가 타야하는 라인까지 데려다 주셨다
"ありがとう~"

이날은 정말 씻고 눕자마자 잠든듯;

다음날은 도쿄의 번화가
하라주쿠, 요요기 공원, 시부야, 신주쿠 가는 날~


* 관련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나나쥬스
2009년 12월 19일
드디어 일본 도쿄여행 가는 날.

* 19일의 일정 *

나리타 -> 호텔 -> 요코하마

*
아침 8시 비행기라서 새벽같이 일어나야 했기때문에 짐은 이틀전에 싸두었다
챙겨야 할것들 챙기구!


여권과, 비행기 e-ticket, 지하철 노선도등 자료, 그리고 현금! (환율 ㅜㅜ)


그리고 구글 닥스에서 열심히 정리한 일정표 (책한권 내야할듯)

그리고 당일~
새벽 5시쯤에 일어나서 잠실에서 6006번 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갔다


이날 서울은 엄청 추웠다.. 한파가 몰려왔던 시기..


새벽이라 사람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G창구에는 줄이 줄이 ㅜㅜ
대부분이 일본인이었고 우리 뒤에 줄 서 있던 일본인 아주머니 두분이
말을 걸어서 짧은 영어로 서로 대화도 했다 ㅋ


수화물 맡기고 JL950을 타기위해 공항철도를 타러 간다


오오..
말로만 들었지 인천공항에는 철도가 있었다!


보딩패스 찍어주시고 (이름은 모자이크 처리;;)


우리가 타고 갈 비행기~


일본항공이라 "동해"가 "Sea of Japan"으로 되어있다
마음엔 안들지만 -_-;; 어쩌겠어;


인천에서 도쿄까지는 2시간의 짧은 시간이지만
간단한 기내식이 제공된다~


기내식으로 나온 햄버거와 쁘띠첼
맛은.. 그럭저럭.. 밥을 먹고 싶었는데 ㅡㅜ;


도쿄 나리타 공항에 도착!
처음 나와서 보이는 표지판..
이걸 올린 이유는;; 우리는 국제선 환승하는것도 아닌데
걍 사람들이 줄 서 있길래 한참 서 있었다 ㅋㅋ
처음부터 삽질시작~


환승하게 되면 들어가는 곳.. 걍;;


환승뻘짓으로 늦게 나온 우리
내 짐이 보인다.. 그래서 찰칵
그런데 밑에서 공항 관계자가 "No Picture, No Picture"를 외쳐서
고개한번 끄덕이고 안찍었다 ㅋ


짐도 다 찾고~ 나온 다음 버리양 친구와 연락하려고 잠시 쉬는 타임에..
일본 공중전화는 녹색이다. 일드에서 많이 봤지만 실제로 보니 새롭다


나가서 버스타로 가는 문
확실히 인천공항이 훨씬 좋다
여기만 보면 그냥 터미널 분위기 ㅋ


신주쿠를 가기 위해 타고갈 N'EX 표를 사러 가는중

 * 나리타에서 신주쿠 가는 방법 *

  • 케이세이선 이용
    • 가장 저렴
    • 케이세이센 특급 (1000엔) -> 닛포리역, JR 야마노테센 환승(160엔) -> 신주쿠역
  • Suica & N'EX 이용 (스이카 넥스)
    • N'EX 란 Narita Express의 줄임말로 JR에서 운행하고 가장 빠르다. (일반 N'EX 가격은 3000엔)
    • Suica 란 우리나라의 티머니와 같은 것으로 돈을 충전해서 지하철 카드로 사용한다. 환승시 다른 회사의 지하철로 갈아탈때 다시 나온다거나 할 필요없어서 편리하다.
    • Suica & N'EX 는 외국인 관광객에만 판매하는 상품으로 500엔 보증금과 3000엔 비용에 판매한다 (3500엔)
    • Suica에 1500엔이 충전되어 있어서 N'EX를 1500엔이 이용하는 셈이 된다.
    • N'EX 는 좌석 지정제이며 시간이 정해져 있으니 알아보고 가는 것이 좋다
    • http://jreast-shinkansen-reservation.eki-net.com/pc/english/common/timetable/e_nex_u/index.html

우리는 스이카 넥스를 사용하기로 했다.


스이카 넥스를 파는 곳
여권 보여주고 목적지 얘기하면 친절히 설명해 준다


위 종이가 N'EX 티켓
카드가 Suica 카드!
참고로 다시 반환할때 무조건 스이카 잔액은 0원으로 만들도록 한다


넥스가 왔다~ 이거타고 신주쿠로~!!
가는 동안 잔다고 사진 못찍음;


드뎌 신주쿠!!! 역시나 사람들이 엄청 많아주심
(photo by 버리)

두둥..
유야짱 신주쿠 입성!
신주쿠에서 아사가야 역으로 가는 JR추오소부센 기다리는 중

* 아미스타 아사가야 호텔 가는 방법 *


  • 아미스타 아사가야 호텔
    • 아미스타는 미나미아사가야 역에서 3분거리 아사가야 역에서 15분 거리에 있다.
    • 아사가야 (阿佐ヶ谷) 역
      • JR 추오 소부선 (JR中央·総武線)
      • 신주쿠 16번 홈에서 타면된다. (노란색)
      • JR 라인이기 때문에 NEX를 타고 신주쿠에 왔다면 추가요금없이 갈수 있다
    • 미나미아사가야 (南阿佐ヶ谷) 역
      • 도쿄 메트로 마루노우치센 (東京メトロ丸ノ内線)
      • 도쿄 메트로 라인이라서 추가요금 발생

 우리는 조금이라도 아낄려고 같은 JR라인을 이용하여
아사가야 역으로 갔다.
그리고 아사가야에는 작은 시장이 있는데
체력과 시간이 된다면 구경하는 것 강추!


그리하여 도착한 아미스타 호텔


역시나 소문대로 참 작다!!
잠옷이 있기 때문에 따로 안챙겨가도 될듯

사실 호텔 들어오기전에...
호텔 체크인이 3시인데 우리는 2시쯤에 도착해서
프론트에 짐을 맡기고 점심을 먹고 주변 동네 구경했는데
그건 다음 포스팅에~~


* 관련글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바나나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