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백야행 티저 영상 공개로 많은 기사와 관심이 모여지고 있다.
아무래도 용의자 X의 헌신등으로 유명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는것과
고수, 손예진, 한석규라는 캐스팅에서 오는 효과가 아닌가 싶다.

오늘인지 어제인지 모르지만 영화 티저 영상이 공개되었다.
하지만.. 역시나.. 우리의 언론은..
영화의 내용이나 작품성보다는 손예진의 배드신, 노출 수위는 얼마나.. 따위에만 집중하여 기사들을 내뱉고 있다.
그래.. 그래야지 클릭수가 많아 질테니까...
하지만 배드신에 집중되어 영화가 홍보되기에 그들의 연기력이 너무나 아깝지 않은가



일드 백야행을 너무너무 인상깊게 본 나로써.. 이런 반응은 정말 짜증난다.
비록 일드 백야행은 상당히 우울한 내용과 방영당시 출연배우들의 스캔들이 막 터져주시는 바람에 시청률은 저조했지만
최우수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을 받을만큼 작품성은 검증 되었고 배우들의 연기는 가히 본좌급이라 할수 있겠다 (괜히 야간지, 와간지겠어 ㅋㅋ)

일드 백야행 팬 입장에서 고수, 손예진의 캐스팅은 좋다고 본다
시나리오도 히가시노 게이고가 극찬(?) 했다고 하니 연출만 잘하면 좋은 작품이 나오리라 생각하고.. 나름 기대중
제발 개봉도 안한 이 시점에 배드신에만 초점을 두지 않길 바란다.. (불꽃처럼 나비처럼 꼴 나지말고 -_-)

티저 영상을 보고 살짝 비교해 보면..
영화 백야행은 아무래도 영화다 보니 스케일이 좀 크게 가는것 같고..
아역의 나이대가 다르다는거.. 일드나 소설은 초딩인데 반해 영화는 중고딩쯤으로 보이고.. (일드에서 아역 연기 지대임)
아역의 나이대가 높아져서 그런지 일드는 청소년기에서 25세 정도 성인까지의 모습을 점차 그려나가는 반면
영화는 좀더 어른입장에서 그려지는것 같다.. 소설은 30대까지 갔으니까.. 아무래도 2시간이니 차근차근 다 다루긴 어려울듯
그리고 와타베 아츠로 역은 소설에서도 그렇게 깊게 다루지 않고 있어서 그런지 영화에는 비중이 적거나 다루지 않는듯...
하지만 일드에서 와간지의 역할은 중요하다! (일드도 각색을 많이 했으니 ㅋ)

여튼... 일드 백야행이 개념작으로 본좌에 등극한 정도라 영화에서도 많은 주의를 기울였으리라 생각한다
아무래도 나같은 사람한테 이리저리 비교될테고ㅎㅎ
마크툽님 말대로 개봉후에 또 이야기 합세!

아래는 공식 홈피.. 티저영상은 아래 사이트에서~
http://www.whitenight2009.co.kr/

영화에서는 매혹의 스릴러라고 표현을 하는데.. 흠...


결론은 야마다 만세! (응?)


Posted by 바나나쥬스